가평출장샵 가평콜걸 가평출장안마 가평출장업소 가평출장만남

가평출장샵 가평콜걸 가평출장안마 가평출장업소 가평출장만남

가평출장샵 가평콜걸 가평출장안마 가평출장업소 가평출장만남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이

가평출장샵

당권파의 주장이고,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 박탈은 의원총회 표결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가평콜걸

올해 5월 취임한 오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ㆍ자유한국당과의 여야 3당 협상에 참여해 온 만큼,

가평출장안마

가평출장샵 가평콜걸 가평출장안마 가평출장업소 가평출장만남

바른미래당의 이날 결정이 여야의 연말 ‘패스트트랙 법안 대치’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가평출장업소

이날 저녁 “회의에 출석한 위원 8인의 전원 일치 찬성으로 권은희, 오신환, 유승민, 유의동 의원을

가평여대생콜걸

당원권 정지 1년에 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는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 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밝혔다. 징계를 받은 4명은 모두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으로, 내달 신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 유 의원은 변혁의 좌장이고, 오 원내대표는 변혁 대표를, 권은희, 유의동 의원은 창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을 맡고 있다. 윤리위는 오 원내대표를 지목해 “원내대표직은 국회의원인 당원들이 선출한 당의 직책이고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으므로 이번 당원권 정지에 의해 그 직무 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고 밝혔다.

당권파 측 인사는 “1일 오후 8시 기준으로 오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이 박탈된다”며 “2주 내 재심 청구를

통해 판단이 바뀔 경우 직을 회복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를 끌어내린 뒤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을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는 것이 당권파의 속내라고 비당권파는 보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내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당헌ㆍ당규 상 원내대표를 축출하려면 의원총회

투표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는 것이 오 원내대표의 반론이다. 당 재적 의원 24명 중 15명은 변혁 소속이므로 3분의 2(16명) 이상의 동의를 얻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 “윤리위원회가 원내대표 징계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또 “손학규 대표의 막장 정치에 환멸을 느낀다”며

“윤리위원회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손 대표”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가 여야 3당 협상에 계속 참여한다 해도 진통은 불가피하다. 당권파는 ‘자격 없는 원내대표가 참여한 협상은 무효’라고 주장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